안현정 . Hyunjung An

An HyunJung studied oriental painting in Korea. She draws with watercolor, inks and collage.

The main material of my work deals with objects with superstitious symbols and women. In particular, the objects expressing both superstitious attributes and female desire can be considered lipsticks and clothes. The day on which I use the same lipstick brand as the one used by a certain celebrity, somehow, I become captivated by the feeling as if I were the same celebrity. The same case happens to my clothes. At some point in my life, the clothes started to work as a sort of amulet or talisman. The threads used for making clothes have been symbolizing a certain destiny, regardless of East and West, for ages. One of the Korean superstitions includes the practice of placing cotton threads on the table set in celebration of a baby´s first birthday and this thread means “longevity”. Superstitions reflect our desire of living a better life than what we have now. I pay attention to the power that this desire has. The power of desire capable of changing life in active way can be visually expressed through women. For instance, many women read horoscopes of the month published in some magazines. As a sort of amulet, they carry the item defined as a lucky object according to the zodiac sign of their birth. The act of believing in superstitions seems considerably passive; however, we take a positive posture by carrying the fortunate item in the hope of good luck. In my opinion, this kind of irony reflects the concept of “amor fati” referred by Nietzsche, in other words, the act of admitting the inevitability and displaying one’s creativity. What I intended through my work method was encompassing this concept too.My work method starts by creating communion or empathy with my parents. At the weekend, along with my parents, I do a free-style drawing with color paint and India ink (for brush painting) on the thin Korean handmade paper made of paper mulberry. The process of which something is being drawn on a white paper is identical to that of birth. The attributes of birth belong to God’s domain. When the India ink spreads by approaching water, it is impossible to guess in which form the ink will mix with water to keep spreading. These abstract figurations are made accompanied by the air, humidity and breeze surrounding me and my parents. After the first-stage work, when the paper becomes dry, I clip and paste them. I draw some objects containing some superstitious meanings or make a collage with the embodied images of clothes. The moments in which I choose the papers to work with my parents are the succession of choices.The same way I make my works based on the drawings done by my parents, it is “myself” who can change the destiny fixed by my parents. “I myself” constantly make choices at a series of moments of life. As we believe in superstitions through the process of selection, in spite of the absence of scientific and reasonable fundamentals, we exist in quality of active main agents who act according to the desire of living a better life. While cutting out the clothes of destiny by collage, I view that the Korean handmade paper dyed by my own parents represents the same meaning of thread.“Amor fati” of Nietzsche is materialized by the clothes worn by women. My work process not only shows the way of my life, but also “my own existence” that lives admitting the irrational belief.

 

안현정은 한국에서 동양화를 전공했습니다. 그녀는 색과 잉크 그리고 콜라주 방식으로 그림을 그립니다. 작업의 주된 소재는 미신적 상징을 가지고 있는 사물과 여성입니다. 작업의 과정은 삶의 방식을 보여줌과 동시에 비합리적인 믿음을 긍정하며 살아가는 ‘나’를 보여줍니다.

내 작업의 주된 소재는 미신적 상징을 가지고 있는 사물과 여성이다. 특히, 미신의 속성을 띄면서 도 여성의 욕망이 표출되어 나타나는 사물은 립스틱과 옷이다. 유명한 연예인이 사용했다는 립스틱 을 바른 날은 왠지 그 연예인이 된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힌다. 옷 또한 마찬가지다. 어느 순간부 터 부적처럼 기능했다. 옷을  만들 때 사용되는 실은 오래 전부터 동서양을 막론하고 운명을 상징해 왔다. 한국의 미신에서도 첫돌을 축하하는 뜻으로 차리는 돌상에 무명실이 올라 장수를 뜻한다. 미 신에는 더 나은 삶을 살아가고 싶은 욕망이 투영되어있다. 나는 이 욕망이 가지는 힘에 주목한다. 삶을 능동적으로 바꾸는 욕망의 힘은 여성을 통해 시각적으로 표현된다. 한 가지 예로 많은 여성들 이 이번 달 잡지책에 나와 있는 별자리운세를 들여다보며 내 탄생 별자리 칸에 행운의 물건으로 지정되어있는 아이템을 부적처럼 가지고 다닌다. 미신을 믿는 행위는 굉장히 수동적으로 보이지만 행운이 오기를 바라며 행운의 아이템을 가지고 다니는 우리 자신은 능동적인 자세를 취한다. 나는 이러한 아이러니에서 니체가 말한 아모르파티*, 즉 필연성을 긍정하고, 창조성을 발휘하는 행동이 반영돼 있다고 본다. 작업 방식에도 이 생각을 녹여내고자 했다. 작업 방식은 부모님과의 교감에서부터 출발한다. 부모 님과 주말에 얇은 한지에 먹과 물감으로 자유로운 드로잉을 한다. 흰 종이에 어떤 것이 그려지는 과정은 탄생과도 같다. 탄생의 속성은 신의 영역이다. 먹이 물과 닿아 번져나가면 어떠한 형태로 먹과 물감이 섞여 퍼져나갈지 모른다. 부모님과 나를 둘러싼 공기와 습도와 미세한 바람이 함께 추 상적 형상을 만든다. 1차적인 작업 이후 종이가 마르면, 나는 그것들을 가지고 오리고 붙인 후, 붓 으로 미신적 의미가 담긴 물건들을 그려내거나 옷을 형상화한 이미지를 콜라주한다. 부모님과 작업 했던 종이를 고르는 순간은 선택의 연속이다. 부모님이 그려준 드로잉으로 작품을 만들어 내듯이 부모님이 정해준 운명을 바꾸는 것은 ‘나’이다. ‘나’는 삶의 많은 순간에 어떠한 선택을 한다. 선택 을 통해 미신을 믿는 것과 같이 과학적·합리적 근거는 없지만 더 나은 삶을 살아보고 싶은 욕망을 가지고 행동하는 능동적 주체로써 존재한다. 콜라주로 운명의 옷을 재단할 때, 부모님이 물들여주 신 한지는 실의 의미를 가진다. 니체의 아모르파티는 여자들이 입는 옷으로 구체화된다. 작업의 과 정은 내 삶의 방식을 보여줌과 동시에 비합리적인 믿음을 긍정하며 살아가는 ‘나’를 보여준다.

 

On the Web:
Email : starahj@naver.com

Advertisements